OneNote vs Evernote

원문:  http://lifehacker.com/lifehacker-faceoff-onenote-vs-evernote-1550697885

OneNote 가 부분적으로 무료화 되면서 Freemium 서비스가 되었습니다.  Evernote 와 기능적으로 겹치는 부분이 많아 어떻게 보면 대안 어플이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제가 직접 세밀하게 살펴보고 비교하지는 않았고 (저는 만족하고 있는 Evernote Premium 사용지 입니다) 누가 그렇게 한것을 간단하게 번역해 봤습니다.  변역인지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은 아니고 그냥 이런것을 리뷰하는 사람의 견해라 보시면 될것 같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Lifehacker Faceoff: OneNote vs. Evernote

106,683g121

MelaniePinola

Melanie Pinola 

이분이 적은 글입니다. 

Lifehacker Faceoff: OneNote vs. Evernote

Now that Microsoft OneNote is free for Mac and Windows, the price and cross-platform barriers to this much beloved note-taking tool are gone. But how well does OneNote stack up to (the also awesome) Evernote, Lifehacker readers’ favorite note-taking app? Let’s take a look at where each app shines, and why you might want to use one over the other.

Microsoft 가 많은 사용자가 애용하는 원노트를 윈도우와 맥에 무료로 배포하면서 가격과 플랫폼 상의 원노트 사용 장벽을 제거했습니다.  원노트는 (또한 뛰어난) LifeHacker 블로그 18번 노트 어플인 에버노트 비교해서 어떨까요?

The comparison below is based on the major features most people use these apps for: taking notes, saving information from the web, jotting down notes on the go, and other fine details.P

아래의 비교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위의 어플들을 사용하면서 주로 쓰게 되는 기능들을 위주로 진행했습니다:  웹 문서 클리핑, 노트 필기, 그리고 기타 세부 기능들.
 
 
Taking Notes: Two Very Different Approaches P

노트 필기: 두가지 아주 다른 접근

Lifehacker Faceoff: OneNote vs. Evernote

OneNote and Evernote share the same main objective: To help you get organized by keeping all your ideas, saved web pages, and other documents in one place. They also offer similar features, such as a web clipper, 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or OCR, which interprets images or scanned information as text), instant syncing of notes to all your devices, and integration with third-party services.

원노트와 에버느트의 목적은 같습니다:  사용자의 아이디어, 웹페이지 그리고 기타 문서들을 한곳에 정리해 주는것입니다.  그리하여 두 어플은 기능적으로 비슷합니다 – 웹 클리핑, OCR (사진이나 스캔한 문서에 있는 글씨 알아보고 텍스트로 저장하기), 동기화, 그리고 Third Party 서비스와 동화.

While they seem like similar tools, however, you can see the biggest difference between these two apps at a glance. Above is my OneNote note brainstorming this post. Below is a similar one done in Evernote.P

표면적으로는 비슷해 보일수 있으나 두 어플의 차이는 한눈에 알아볼수 있습니다.  위의 그림은 이 글을 준비하는 필자의 생각과 자료를 원노트에 정리해놓은 것입니다.  아래의 그림은 에버노트의 같은 그것입니다.

Lifehacker Faceoff: OneNote vs. Evernote

 
OneNote Is the Better Digital Notebook

OneNote takes the “digital notebook” analogy to heart, organizing notes into colored tabbed sections within notebooks. Also like using a paper notebook, you can add text, images, tables, and more anywhere on the page—side by side if you want—and format them as easily as you can a Word document. OneNote’s menus, in fact, include text formatting tools like quick styles (for headings, footers, etc.) and the very useful “format painter” tool to copy and apply formatting. You can also customize how each note—really, they’re more like pages than notes—looks: the background color, gridlines, and page sizes. Or you can apply various templates to make your notes or pages stand out.P

Continuing the word document analogy, OneNote also includes writing tools like a research panel to look up reference sources, a thesaurus, a spell checker, and language translation. You can also dock your note to a small window on your desktop for easy note-taking or writing while you surf the web. P

In the Windows desktop version, you can draw or handwrite anywhere on a note as well. (Sadly, this isn’t a feature in the Mac version, although it might make sense, considering Macs don’t ship with touchscreen displays.)P

Also, in OneNote you can choose to show or hide notebooks—which helps cut down on visual clutter— and make some notes “subpages” (indenting them in the page menu)—which helps create a visual hierarchy of notes and group them together easily.P

In short, if you want to make your notes look pretty or organize them the way you would a paper notebook, OneNote’s powerful and flexible formatting capabilities are for you. It’s ideal for brainstorming, visually organizing your notes, and creating longer content.1P

노트 작성은 원노트가 우수

원노트는 “전산화된 노트북” 비유를 충실히 노트를 정리할수 있는 색깔별 탭으로 구현했습니다.   또 종이 노트와 같은점은 문자, 그림, 표 같은 요소들을 페이지 어디에도 더할수 있는것입니다 – 그리고 워드에서 처럼 포매팅을 적용할수 있게 해놓았고요.  원노트의 메뉴는 문자 포매팅 도구 (주제, 꼬리말, 등등) 와 아주 유용한 “포맷 페인터” 라는 포매팅을 복사하고 다른곳에 적용할수 있는 도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노트 한장 마다 많은 최적화를 적용할수도 있습니다 – 배경 색, 줄, 페이지 크기 등등.  이런 저런 템플렛을 통해 자동으로 적용할수도 있고요.

워드 문서작성 비유의 연장하여 몇가지 작문 도구들도 있습니다 – 유의어 사전, 스펠 체크, 번역기 등.  노트는 앱과 별개의 원도우로 빼내 웹서핑을 하면서 노트를 적을수 있게 해 놨습니다.

원도우 버젼에는 직접 그림도 그릴수 있는데 맥버젼은 그런 기능이 없습니다.  맥이 터치스크린을 쓰지 않는점을 감안할때 이 기능의 부제는 논리적이라고 할수도 있겠지만…

원노트에서는 개개의 노트를 보이게 하거나 숨길수도 있습니다 – 많은 노트로 인해 스크린이 어수선해지는것을 줄일수있겠죠.  또 개개의 노트를 다른 노트의 하위 노트로 지정할수도 있고 (그러면 노트 나열 스크린에서 지정된 노트는 약간 행이 들여져서 보입니다.) 그러함으로 노트에 계층을 지정할수 있습니다.

짥게 말해 노트를 이쁘게 보이게 하고 종이 서류철처럼 정리하고 싶은 사용자는 원노트가 적절할 것입니다.  브레인 스톰, 시각적인 노트 정리, 그리고 장문의 노트 작성에 알맞은 앱입니다.

Evernote Is a Better Digital File CabinetP

Evernote, on the other hand, is more of a “digital file cabinet” (Evernote’s slogan is, of course, “remember everything”). It has a simpler, starker user interface, and it’s more conducive to making simpler notes than more styled ones. P

What it lacks in style, Evernote makes up for in information management. You can quickly create a note, tag it, share it, and set a reminder for it in about the time it would take you to find out how to share a note in OneNote. (For OneNote users: Right-click and copy the page link or use the email button.) Evernote also adds potentially helpful metadata to your notes, like where you made them.P

Even though it uses the notebook metaphor, Evernote is more like a database of everything you’ve ever saved. Not only can you filter your notes by notebook and tag(s), your notes can appear in your Google searches—one feature that puts it ahead of OneNote when it comes to information you’ve seen before. (OneNote does have a nifty summary pages feature that’s like saved searches, but easier to use.)P

Also, Evernote’s web clipper and email-to-notes services are better than OneNote’s (more on those in a bit). That makes Evernote the better option for collecting random information and quickly retrieving it later.P

노트 수집은 에버노트가 우수

에버노트는, 노트북이라기 보다는 서류함에 가깝습니다.  UI 는 더 간단하고 삭막(?) 하기에 화려한 문서 보다는 간단한 노트 필기에 더 적합합니다.

스타일에서 모자람이 있다면 에버노트는 정보관리 기능에서 보충합니다.  원노트에서 노트를 공유하는 방법을 찾는 시간에 에버노트에서는 신속하게 노트를 적고, 태그를 적용하고, 공유하고 또 알람을 지정할수 있습니다.  (원노트 사용자들에게:  Right click 다음 page link 를 복사하거나 이메일 버튼을 누리면 됩니다).  에버노트는 또 도움이 될수있는 메타 데이타도 지정해 줍니다, 예를들어 어디서 노트를 작성했는지 등등.

노트북 비유를 적용했지만 에버노트는 내가 수집한 모든 정보의 데이타베이스에 더 가깝습니다.  태그별, 노트북별 검색은 물론이고 내 노트들은 구글 검색 (개인 계정 로그인시) 에도 나옵니다 – 이 기능에 있어 에버노트는 원노트보다 앞섰습니다.  (원노트는 summary page feature 라는 검색 자주찾기 같은 기능이 있습니다).

에버노트의 웹 클리핑 과 이메일 연동도 원노트보다 발전되어 있습니다 (이는 후에 더 논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보의 유형을 가리지 않고 수집하고 빨리 찾아 보는데에는 에버노트가 더 우수합니다. 

 
 
Web Clipping and Third-Party Integration: Evernote Has a Clearer Head StartP

Lifehacker Faceoff: OneNote vs. Evernote

With its free OneNote release, Microsoft also added a much needed universal web clipper. Previously, you could clip entire pages in Internet Explorer or use the virtual “print to OneNote” printer in other browsers, but it was clunkier than dedicated solutions like Evernote’s clipping browser extensions. OneNote also now has a dedicated me@onenote.com email address you can send emails to.2P

Both the web clipper and new send-to email address are essential, helpful tools if you use OneNote to save web pages and emails. They’re just not as functional as Evernote’s (screenshot above).P

원노트를 출시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아주 절실했던 웹클리핑 기능을 더했습니다.  예전에는 보고 있는 페이지 전체를 익스에서 클리핑 하거나 가상 프린터 “원노트로 인쇄” 기능을 통해 다른 브라우저에서 원노트로 클리핑을 보낼수 있었는데 이것은 에버노트의 크리핑 브라우저 익스텐션같은 전용 기능보다 번거로왔던것이 사실입니다.  원노트는 또 @onenote.com 이메일 주소를 통해 이메일도 노트로 받을수 있도록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OneNote saves web clips via the bookmarklet to the same “Quick Notes” section of your default notebook. If you want it in a different notebook or section, you have to move it after you clip it. Also, the web clip is saved as an image—in essence, OneNote takes a screenshot of the web page; that image is OCRed and searchable, but you can’t select text to copy elsewhere. With the Evernote web clipper, by contrast, you can not only clip the page intact as a full-text article, but also highlight parts of it, specify which notebook it should go into, add multiple tags to the clipping, and add a reminder to the clip. It’s the difference between saving a web page with post-it notes and highlighted notes specifically where you want to save it…and taking a picture of a web page and dumping it in a catchall folder.P

원노트는 웹클립을 bookmarklet 을 통해 default 로 지정된 노트북에 있는 “Quick Note” 부문으로 저장합니다.  이것을 나중에 다른곳으로 옯길수는 있습니다.  그리고 원노트 클리핑은 이미지 파일로 저장됩니다 – 스크린샷을 저장하고 OCR 기능을 통해 내용을 검색할수는 있지만 문구를 복사해서 다른곳으로 붙일수는 없습니다.  에버노트 웹크리퍼는 대조적으로 클리핑한 페이지의 문구를 보존하고, 클리핑 당시에 각종 태그와 알람을 적용시킬수 있습니다.  이것의 차이는 웹페이지를 크리핑할때 나의 여러가지 노트와 밑줄을 포함해서 원하는 노트에 저장하는것과 페이지를 사진찍어 그것을 저장하는 폴더에 다 넣어버리는것과 같습니다.

Similarly, the new email-to-notes feature in OneNote is convenient and welcome, but could offer more options. Once you enable your registered Microsoft accounts to be able to send to OneNote, you only have to remember the me@onenote.com address to send or share anything to OneNote. That’s it, though. With Evernote’s email system, you can add information to your subject line to better file your email note. Add @Notebook to specify the notebook, for example, or #tag to add tags to the note.P

이것의 연장선으로 새로운 이메일을 노트로 보내는 기능은 편리하고 반갑지만 여러기지 옵션이 더 필요합니다.  Microsoft 계정에서 원노트 이메일 기능을 허용하면 me@onenote.com 주소만 기억하면 됩니다.  그게 다인것이 문제입니다.  에버노트의 이메일 시스템은 subject 칸에 보내는 이메일에 관한 정보를 더붙일수 있습니다.  @Notebook 태그를 더하면 원하는 노트북으로 보낼수 있고 #tag 를 적으면 태그가 더해집니다.

Don’t get me wrong, the new web clipping bookmarklet and email sending features are great for OneNote, and you might not need more than what these have to offer if you use OneNote to occasionally save web pages and emails. Evernote’s (long-established) versions just offer more options.P

오해를 피하기 위해 저는 원노트의 웹크리핑과 이메일 기능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당신은 아주 가끔씩 웹페이지와 이메일을 클리핑하고 이 기능들이 충분할수도 있습니다.  에버노트의 (아주 전통이 긴) 그것은 그저 옵션이 더 많다는 것입니다.

Similarly, OneNote has been adding third-party app integration support, so now you can do things like send articles from a specific site to OneNote or create pages from a text message to OneNote via IFTTT. Other OneNote apps include LiveScribe, News360, and Feedly.P

원노트는 최근 써드파티 지원을 더하고 있고 이제는 기정 사이트에서 기사, 또는 문자 메세지를 원노트에 IFTTT 를 통해서 보낼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원노트 연동앱들은 LiveScribe, News360과 Feedly 를 이제 포함합니다.

By contrast, though, since Evernote has been built from the beginning as a web-based service with an API for developers, you can add many more apps to Evernote to supercharge it as a productivity tool.P

대조적으로 에버노트는 개발자 API 를 갗춘 웹서비스로 출발했기 때문에 위보다 훨씬 많은 앱들을 에버노트와 연동시겨 생산성 도구로서 향상시킬수 있습니다.

In short, OneNote is catching up, but it hasn’t caught up completely when it comes to extensions of the program or productivity-enhancing add-ons.P

짧게, 원노트는 따라잡고 있지만 아직 익스텐션에 관해서는 갈길이 남아있습니다.

Notes on the Go: Evernote Offers the Most Desktop-Like ExperienceP

OneNote’s mobile apps are what you would expect, if you expect a developer to think “People on mobile only need this, this, and this feature, so let’s scrap the rest.” Evernote’s mobile apps are more like the developers thought “How can we tweak the app for a mobile interface?” The two perspectives make a big difference. Evernote retains much of the functionality of the desktop apps, while OneNote–still awesome as a note-taking and capturing tool, mind you—is more limited in mobile than it is on desktop.P

원노트의 모빌앱은 만약 개발자가 “모빌앱 사용자들은 이것은 꼭 필요하고 이 기능도 필요하니까 나머지는 다 버리자””” 이런 가정하에 개발했다면 예상할 만한 앱입니다.

에버노트의 개발자는 “어떻게 있는 앱을 조금 바꿔 모빌앱을 만들지?” 라고 생각하고 만든것에 더 가깝고요.  이 시각의 차이는 큰 차이점을 발생합니다.  에버노트는 데스크탑 앱의 기능성을 거의 보존하고 원노트는 노트 작상과 수집에 뛰어난 앱이지만 데스크탑 버젼에 비해 제한이 많습니다.

In terms of Android widgets, both are pretty similar. OneNote has added the ability to pin notebooks or notes to the home screen, and the widgets let you see the most recent notes as well as quickly add a text, photo, or audio note.P

안드로이드 위젯은 둘다 비슷합니다.  원노트는 노트북이나 노트를 홈스크린에 붙일수 있는 기능을 더했고 둘다 최근 작성한 노트를 보여주고 사진, 문구, 음성노트를 신속하게 더하게 해줍니다.

Evernote’s mobile apps, however, allow you to move notes to other notebooks, tag them, share them via email or other sharing apps, or set a reminder to them. In OneNote’s mobile app, you can only add a photo, audio, or text note. You’ll need to manage or share the note on your desktop.P

에버노트의 모빌앱은 노트를 다른 노트북으로 이동하게 해주고 태그를 지정하며 이메일이나 다른 앱을 통해 공유하게 해주고 또는 알람을 지정하게 해줍니다.  원노트의 모빌앱은 사진, 음성 또는 문자 노트를 더할수만 있습니다. 이들의 관리나 공유는 데스크탑에서만 가능하고요.

OneNote is fine if you only use your mobile device to read or make basic notes on the go. If you want to use the app mostly on mobile and expect it to perform like a desktop app, Evernote is your better bet.P

원노트는 전화를 노트 참고용, 또는 아주 기본적인 노트 필기 도구로 여기는 사용자에게는 적합하지만 노트를 주로 모빌앱에서 하고 데스크탑의 기능성을 다 바라는 사용자는 에버노트가 더 맞습니다.

Other Important ConsiderationsP

The above analysis makes it seem like Evernote wins hands-down on most points, and for those pretty important points, it might. But the fine differences between the two apps might make a big difference too.P

기타 고찰

위의 분석은 에버노트가 대부분의 비교 범주에서 우수해 보이고, 또 그 중요한 부분들만 봤을때에는 우수할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두앱의 작은 차이점들이 사용자에게는 큰 차이가 될수도 있겠죠.

More OneNote AdvantagesP
  • OneNote is integrated into Windows. Hit Win+N and you can create a sticky note-like note instantly in OneNote. If you have a touchscreen Windows PC, OneNote lets you change the UI to make it more touch-friendly.P
  • OneNote works betters with the Microsoft Office ecosystem, of course. You can add reminders to text in your note via Outlook, share OneNote notes or notebooks on SharePoint with your company (paid version only), or embed Word, Excel, or Visio documents (and edit them in OneNote). In two clicks, you can add meeting details from Outlook to OneNote, which is probably why Lifehacker readers voted it the best meetings minutes service.P
  • OneNote lets you tag parts of the page individually. If this were a OneNote note, for example, I could have tagged this bullet point “remember for later” while the bullet before I could have tagged “question.” P
  • OneNote has rich collaboration features not available in Evernote, such as seeing revision authors and finding comments by author. Paid OneNote users (e.g., in the corporate environment) have many more note-sharing tools and notes revision histories features.P
  • You can drag-and-drop files as embedded objects in OneNote. For example, if you drag a document to OneNote as you (even a Google Docs shortcut!), you can insert it as an attachment or embed it in full as a printout. In Evernote, a similar document can only be added as an attachment.P
  • If you want to export your OneNote notes, you can do so in more formats: In addition to the proprietary OneNote format, you can export entire sections or pages at once into PDF, Word, or HTML. Evernote only lets you select notes to format into its own format or XML or HTML.P

원노트 장점

– 원노트는 윈도우에 융화되어 있다.  Win+N 을 누르면 원노트 스티키 노트가 금방 뜹니다.  또 터치스크린이 있는 PC 에서는 원노트의 UI 가 이에 더 용이하게 바뀌기도 하고요.

– 원노트는 MS 오프스 와 연동이 잘된다.  노트에 알람을 아웃룩을 통해 붙일수 있고, 원노트 노트나 노트북을 SharePoint 를 통해 사내에 공유할수도 있으며 (유료), 또 Word, Excel, Visio 문서를 원노트에 삽입시키고 편집할수 있습니다.  클릭 두번안에 회의 세부사항을 아웃룩에서 원노트로 보낼수 있고, 이것이 Lifehacker 독자들이 원노트를 최고의 회의 기록 서비스로 지명한 이유일 것입니다.

– 원노트는 노트의 일부분만 따로 태그를 지정하게 해준다.  이 글이 원노트 노트였다면 이 단락만 “나중에 기억해” 라고 태그 지정하고 이전 단락은 “질문” 이라고 지정할수 있었겠죠.

– 원노트는 에버노트에 없는 많은 콜라보레이션 기능이 있다.  여러명이 같이 작성하는 노트에 여러 버젼과 누가 뭘 더하고 뺐는지 기록해 줍니다.  유료 사용자들은 (예를들어 회사에서 쓰는 사용자들) 은 이보다 더 많은 공유 도구와 노트 버젼 기능들을 쓸수 있습니다.

– 원노트에서는 파일을 노트에 붙여넣기가 가능하다.  예를들어 문서를 원노트에 붙여넣으면 그것을 attachment 로 보존하거나 그 내용을 노트에 삽입할수 있습니다.  에버노트에서는 attachment 으로 밖에 안됩니다.

– 원노트 노트를 앱 밖으로 출력할때 많은 포맷이 가능하다.  원노트 자체 포맷도 있지만 원노트는 지정한 페이지(들) 을 PDF, 워드 파일, HTML 로 출력할수 있습니다.  에버노트에서는 자체 포맷, XML과 HTML 만 가능합니다.

More Evernote AdvantagesP
  • You can add a reminder to an Evernote note. Although you can also add a reminder to a note in OneNote, you’d have to have Outlook installed in order to do so (and be willing to open Outlook every time you use OneNote). With Evernote, reminders are built-in.P
  • Evernote’s sharing options are much stronger. You can share a note via Facebook, Twitter, or LinkedIn, as well as via email or URL.P
  • You can encrypt (password-protect) selected text in any note. In OneNote, you can encrypt entire notebook sections, but that’s only for the premium (paid) Microsoft Office versions. In Evernote, select text and right-click to encrypt it.P
에버노트 장점

– 에버노트에서는 노트에 알람을 지정할수 있다.  원노트에서는 아웃룩을 연동해야 가능한 일입니다.  원노트에서는 아웃룩을 설치하고 reminder 가 필요할때 마다 아웃룩을 실행해야 하지만 에버노트는 자체로 해결됩니다.

– 에버노트는 공유 옵션이 많다.  URL 과 이메일뿐만 아니라 노트를 페이스북, 트위터, LinkedIn 으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 에버노트는 선택한 문구를 암호화 할수 있다.  원노트는 노트북을 암호화 할수는 있지만 이것은 유료 오피스 사용자에게만 국한됩니다.  에버노트에서는 어떤 문구도 선택하고 Right click 으로 암호화 할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croll to top